종합    정치    경제/교육    기획특집    시정/의정    사회    문화/스포츠    인물과인물    칼럼ㆍ연재        동정   결혼   인사   부음   대학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기사검색
네티즌토론
이슈여론조사
추천맛집기행
웃음한마당
Today21소개
구독신청
광고안내
시민기자석
독자의소리
알립니다
이광필의 세상보기
    Home > 칼럼/연재 > 종교인 칼럼
 
자신이 변하면 세계가 변한다 /석부불(천불사 주지스님)

우리는 때때로 만원 버스나 지하철에서 "왜 사람이 이렇게 많냐"고 짜증을 내는 사람을 본다.
그 사람은 자신이 그 곳에 있어 더 복잡해졌음을 간과한 것이다.
그러면 불교는 이러한 상황을 어떻게 이해하는가?
지옥에 있는 사람은 자신만을 위해 산다.
먹을 것이 있어도 자기만 먹으려고 애쓴다. 하지만 지옥의 숟가락은 너무 길어 자기 것으로 제 입에 넣을 수가 없다. 그래서 지옥에 있는 사람들은 언제나 상대를 원망하면서 굶주리고 산다.
눈 앞에 먹을 것을 두고도 말이다. 그러나 극락에 있는 사람은 이웃을 먼저 생각하며 산다. 그래서 먹을 때는 서로서로 옆 사람에게 먹여 주면서 산다고 한다.
이곳 사람은 지옥에 있는 사람과 다르게 서로 먹여 주며 언제나 화합하고 배부르게 산다.

이것은 지옥과 극락에 대한 비유이지만 오늘날 우리들의 삶을 돌아볼 때 귀중한 교훈이 된다.
여기서 자신만을 위해 탐욕스럽게 사는 사람과 이웃과 더불어 생각하는 사람의 차이가 대조적으로 나타난다.
이처럼 우리가 자기 중심적인 삶에서 벗어나 이웃과 함께 하는 삶으로 전환할 때 괴로움의 세계가 자유와 평안의 세계로 바뀌게 될 것이다.
대립과 갈등, 고통으로 얼룩진 세계를 바꿔나가는 원동력은 세계의 구성원인 인간 자신이다.
즉 신이라는 절대적 존재가 아니라 세계의 구성원인 인간자신의 지혜와 힘으로 세계의 변화를 이루어야 한다.
 
입력 : 2003/11/26
 


칼럼/연재 에 대한 의견

로그인 | 회원가입 |

 
  최근인기기사




종합 | 정치 | 경제ㆍ교육 | 기획ㆍ특집 | 시정ㆍ의정 | 사회 | 문화ㆍ스포츠 | 인물과인물 | 칼럼ㆍ연재 | 동정 | 결혼 | 인사 | 부음
Today21 소개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시민기자석 | 개인정보보호정책
정기간행물등 사업등록증) 등록번호:충남, 아00201 등록년월일:2013. 9. 30 제호:천안뉴스투데이 발행인:이지성 편집인:이광필
청소년보호책임자(청소년보호정책): 이광필
E-Mail: lee-3600@hanmail.net / 31126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버들로 153(2층) / Tel.010-3160-1823
Copyright by Cheonan news Toda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