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치    경제/교육    기획특집    시정/의정    사회    문화/스포츠    인물과인물    칼럼ㆍ연재        동정   결혼   인사   부음   대학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기사검색
네티즌토론
이슈여론조사
추천맛집기행
웃음한마당
Today21소개
구독신청
광고안내
시민기자석
독자의소리
알립니다
이광필의 세상보기
    Home > 칼럼/연재 > 우리동네 명물
 
“목화솜 이불 사라지는 게 아쉬워”
중앙시장서 2대째 ‘솜틀집’하는 이용태씨/
사양산업 전락, 도시계획 사업 등으로 위기/

“예전엔 시집갈 때 혼수로 많이 나갔는데 지금은 기성제품 때문에 잘 안돼요.”

천안시 중앙동 남산중앙시장 밑에 자리한 ‘천안솜틀집’ 주인 이용태씨(47)는 2대째 가업을 물려받고 있다.

15평 남짓한 가게 안에는 재래식 솜틀기계가 아직도 잘 돌아간다는 것을 보여주듯 표면이 반질반질하다. 솜틀기계 뒤로는 요와 이불 속으로 들어갈 목화솜과 나일론 솜이 차곡차곡 쌓여져 있다.

부친 이흥산씨(75)에 이어 2대째 솜틀집 대물림을 해 오고 있는 이용태씨는 지난 82년부터 솜틀 일을 해와 올해로 25년째를 맞았다고 한다.

솜은 불에 잘 붙기 때문에 겨울에는 난로도 못 피우고, 여름에는 솜이 날릴까 선풍기도 켜지 못한 채 항상 서서 일을 한다는 이용태씨.

이씨는 “군대 갔다 와서 아버님 일을 도와드리기 시작하다보니 지금까지 오게 됐다”면서 “10년 전부터 아버님 기력이 떨어져 지금은 혼자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예전에는 혼수에서 빠뜨릴 수 없는 것 중 하나가 목화솜으로 만든 이부자리였다. 하지만 지금은 합성 솜으로 만든 가벼운 이부자리에 밀려 두터운 요와 이불은 이제 기억 속에서나 남아있어 아쉬울 뿐이다”고 말해 세월의 변화를 실감케했다.

특히 이 솜틀집은 현재 도시계획 사업에 포함돼 있어 50년 넘게 이어온 명맥이 머지않아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이씨는 “시에서 하는 일이라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 적은 보상금을 갖고 다른 곳에 가서 이만한 가게를 연다는 것은 어렵다”며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한창 잘 될 때는 일꾼까지 부리면서 일했다. 지금은 사양 산업이 되다보니 단골손님이나 찾아올까 장사가 시원찮다. 그래도 아직 아버님이 살아계시고, 잊지 않고 솜틀집을 찾아주는 손님들이 있어 하는데 까지는 해 볼 생각이다”면서 환한 웃음을 지었다.

천안솜틀집 (041-552-0502)

 
입력 : 2007/05/23
 

의견쓰기  [ ]

칼럼/연재 에 대한 의견
님 생각 .....2019.01.24
Have you got any ? ubipharm-cotedivoire.com As we look to tablets to purchase this holiday season and beyond, comprehending the benefits of their features is important. 혻Whether its price that matters, the breadth and depth of app stores or even customer support, each product will bring with it benefits and pitfalls. 혻Understanding these will be vital to making good purchase decisions. 혻
님 생각 .....2019.01.24
Which year are you in? innova pharma In addition to checking for obvious cuts and bulges, which could potentially cause a blow-out at high speeds, one of the most important checks which should be carried out on a regular basis is to ensure that tyres meet the minimum legal tread-depth requirement. Each tyre which is under the 1.6mm limit is punishable with a fine and three licence penalty points. With that in mind, drivers can find themselves facing a ban should they be driving with four illegally worn tyres.
님 생각 .....2019.01.24
Can you put it on the scales, please? genezameds.com trustworthy While the big global gaming operators have shown the most interest in the major urban hubs of Tokyo and Osaka, there are more than a dozen smaller cities and towns across Japan lobbying for the right to develop casino resorts.
님 생각 .....2019.01.24
Where do you study? stubborn fat loss protocol by lyle mcdonald "We heard a pop, like a loud pop, and everybody was screaming and the teacher came to investigate," Nucum told the newspaper. "I thought it was a firecracker at first, but the student was pointing a gun at the teacher after the teacher told him to put it down, and the student fired a shot at the teacher and the teacher fell and everybody ran away."
님 생각 .....2019.01.24
I work for myself nitrofurantoin (macrobid) 100mg capsule "If confirmed by the Senate, I pledge to do my utmost to keep that trust and meet the great responsibilities that Congress has entrusted to the Federal Reserve: to promote maximum employment, stabile process, and a strong and stable financial system," she said.
님 생각 .....2019.01.24
Will I have to work on Saturdays? does vim 25 do For the next two days, Mac and Joyce stayed at a friend’s house and began to audit their losses. Their house was one of 1,600 that had been destroyed, along with almost everything they owned. Amazingly, the fire had only claimed two lives, but, unless you have first-hand experience of something similar, it’s difficult to appreciate what it’s like to lose all your worldly goods. Not the television and kitchen appliances, which can be replaced by insurers, but the items of sentimental value: the photographs or diaries or pieces of jewellery that give history and meaning to your life.

로그인 | 회원가입 |

 
  최근인기기사




종합 | 정치 | 경제ㆍ교육 | 기획ㆍ특집 | 시정ㆍ의정 | 사회 | 문화ㆍ스포츠 | 인물과인물 | 칼럼ㆍ연재 | 동정 | 결혼 | 인사 | 부음
Today21 소개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시민기자석 | 개인정보보호정책
정기간행물등 사업등록증) 등록번호:충남, 아00201 등록년월일:2013. 9. 30 제호:천안뉴스투데이 발행인:이지성 편집인:이광필
청소년보호책임자(청소년보호정책): 이광필
E-Mail: lee-3600@hanmail.net / 31126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버들로 153(2층) / Tel.010-3160-1823
Copyright by Cheonan news Toda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