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치    경제/교육    기획특집    시정/의정    사회    문화/스포츠    인물과인물    칼럼ㆍ연재        동정   결혼   인사   부음   대학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기사검색
네티즌토론
이슈여론조사
추천맛집기행
웃음한마당
Today21소개
구독신청
광고안내
시민기자석
독자의소리
알립니다
이광필의 세상보기
    Home > 오늘의화제
 
최신예 전투기 F-15K 추락
우리 공군의 차기 주력 전투기인 F-15K 한 대가 7일 야간 훈련비행 중 추락했다. 공군은 7일 오후 7시45분쯤 대구기지를 이륙한 F-15K 세 대가 야간 요격훈련을 벌이다 이 중 한 대가 오후 8시20분쯤 포항 북동쪽 29마일 상공에서 실종됐다고 밝혔다.

공군 관계자는 "사고기는 갑자기 통신이 두절된 채 레이더에서 사라졌다"며 "함께 훈련 중이던 조종사들을 통해 사고 상황을 파악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F-15K는 한국 공군의 핵심 기종으로 운용될 계획인 만큼 사고 원인에 따라 제작사인 보잉과 한국 공군 간에 책임 논란도 예상된다.

실종 당시 사고기의 고도는 1만8500피트로 상당히 높은 고도를 유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된 전투기를 조종하던 김모(36) 소령과 이모(32) 대위의 비상 탈출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공군 관계자는 "현재로선 조종사들이 비상 탈출을 시도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공군에 따르면 F-15K 세 대는 이날 야간에 침투하는 적기에 대응하는 훈련을 했다. 두 대가 아군기로 기동하고 적기로 상정한 남은 한 대를 추적해 요격하는 가상 훈련을 벌이고 있었다. 사고기는 요격기로 움직이던 두 대 중 한 대였다. 사고기는 지난해 처음으로 도입된 F-15K 네 대(3.4.5.6호기) 중 5호기다.

공군은 사고기가 추락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실종 지점으로 추정되는 포항 앞바다에 조명 지원기인 CN-235 한 대와 탐색구조 헬기인 HH-60 및 HH-47 각각 한 대를 급파했다. 해군도 UH-60 헬기 한 대, 구축함 3척과 고속정 4척 및 해경정 1척을 인근 해역에 긴급 투입해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해경은 추락 추정 해역에서 'MARK25'라고 씌어진 전투기 잔해 추정물을 발견했다.

정부는 2008년까지 42억 달러의 예산을 들여 모두 40대의 최신예 F-15K를 도입할 예정이다.
 
입력 : 2006/06/08
 


칼럼/연재 에 대한 의견

로그인 | 회원가입 |

 
  최근인기기사




종합 | 정치 | 경제ㆍ교육 | 기획ㆍ특집 | 시정ㆍ의정 | 사회 | 문화ㆍ스포츠 | 인물과인물 | 칼럼ㆍ연재 | 동정 | 결혼 | 인사 | 부음
Today21 소개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시민기자석 | 개인정보보호정책
정기간행물등 사업등록증) 등록번호:충남, 아00201 등록년월일:2013. 9. 30 제호:천안뉴스투데이 발행인:이지성 편집인:한경묵
E-Mail: lee-3600@hanmail.net / 330-952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버들로 153(2층) / Tel.041-572-4844
Copyright by Cheonan news Today All Rights reserved.